트레바리 독서모임, 영상으로 미리보기!
2022.07.04

독서모임은 여러분을 기다립니다


트레바리 독서모임, 혹시 가보고 싶다고 생각은 하지만 실행에 옮기기 망설이고 계시나요?

어색한 분위기는 아닐까? 모임에서 이야기들이 충분히 매력적일까? 만약 나 빼고 다들 친하면 어떡하지?

그런 여러분들을 위해 실제 이루어지는 독서모임을 촬영했습니다.

정세랑 작가의 『피프티 피플』을 읽고 진행된 독서모임의 현장, 영상으로 만나보세요!


들어가며 : 자기소개



  • 트레바리에 오면 처음으로 뭘 해야 할까요? 바로 자기소개!
  • 트레바리만의 웰컴 카드를 이용해서 자연스럽게 자기를 소개해요.


BOOKTALK1 : 병원이라는 공간이 아닌 내가 피프티 피플의 공간을 선정한다면?



  • 여러분의 삶의 터전은 어디인가요?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내거나, 혹은 가장 다양한 사람들의 이야기가 있을 것 같은 장소는 어디인가요?
  • 신주환님은 2020년에 일했던 물류센터를 그 장소로 뽑았습니다. 당시 코로나 발 경기 침체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실업했고, 그로 인해 직장에서 해고된 아버지 어머니들, 학비를 벌기 위해 온 대학생들 등 물류센터에서는 다양한 인간 군상을 볼 수 있었다고 합니다.
  • 이처럼 사람들은 어디에서나 각각의 이유로 흩어지고 모입니다. 여러분의 『피프티 피플』을 쓴다면, 그 장소는 어디가 될까요?


BOOKTALK2 : 피프티 피플의 50명 중 한 인물을 원 톱 주인공으로 삼는다면 누구를 삼으실 건가요?



  • 『피프티 피플』에는 여러 인물들이 등장합니다. 어린 딸이 나이가 많은 남자친구에게 칼에 찔려 살해당한 것을 본 조양선, 소통 없이 간호사들과 인턴들에게 손찌검을 하는 의사 임대열, 먼저 죽은 친구를 기억하기 위해 그 친구가 입었던 옷을 입고 다녔던 권나은,,
  • 오민규 님은 이 중 '나중에 만나게 될 남자가 있다면 그 사람이 읽는 책을 본다’는 김한나를 뽑았습니다. 왜 그녀를 뽑았냐는 이유에 오민규님은 “저와 비슷해요"라는 대답을 주셨습니다.
  • 여러분은 누구에게 가장 감정이 이입되었나요? 그리고 그 이유는 무엇인 것 같나요?


BOOKTALK3 : 사회 문제 앞에서 개인의 노력은 의미 없는 일처럼 느껴지기도 합니다.



  • 사회, 혹은 본인이 속해 있는 공동체에 어떤 문제나 부조리가 있다고 느낀 적이 있나요?
  • 김예은 님은 자신이 ‘축구를 하는 여성’으로서 대면해야 했던 말들, 그리고 체육계에 있을 때의 부조리들에 어떻게 반응했는지 담담하게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 여러분들은 어떤 부조리나 문제를 발견했을 때 그것을 해결하려는 시도를 한 적이 있나요? 여러분을 행동하거나 행동하지 못하게 한 힘이 있다면 어떤 것이었을까요?


BOOKTALK3-1 : 만약 나의 일로 느낀 사회 문제가 있다면 어떤 것이고, 왜 그것이 ‘나의 문제'인가요?



  • 여러분은 개인의 문제가 아닌 사회적인 문제에 관심을 갖고 계시나요?
  • 유현숙 님은 여성으로 살면서 마주쳤던 많은 사회적인 차별과 혐오의 시선에 대해서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한 발자국 씩 액션을 취했죠. “적어도 숨어있는 느낌은 가지지 말자"라는 마음이 그 행동들의 가운데에 있었습니다.
  • 한 사람이 모든 종류의 사회 문제에 관심을 가지는 것은 어려운 일이겠죠. 우리 사회의 수많은 문제적인 부분들 중 여러분의 관심을 끈 문제는 어떤 것인가요?


BOOKTALK4 : 사람과 사람 사이의 관계, 당신은 어떻게 이끌어나가나요?



  • “가장 경멸하는 것도 사람, 가장 사랑하는 것도 사람, 그 괴리 안에서 평생 살아갈 것이다.” 『피프티 피플』에서 가장 유명한 구절입니다.
  • 세상에는 나 같은 사람만이 아닌 너무도 다양한 사람들이 있어서, 인간관계는 때려치우고 싶을 만큼(!) 힘든 일이 되기도 합니다.
  • 이에 대해 신혜성 님은 ‘솔직하게 다가가도 자기를 드러내지 않는 사람들이 있다'라고, 신주환 님은 ‘솔직하게 다가오는 것은 상대방에게 부담일 수도 있다'라고 이야기해 주었습니다. 표현과 관계에 대한 다양한 발언들을 따라가다 보면 인간관계를 풀 수 있는 실마리를 발견할 수 있을지도 몰라요!


마무리 : 단체사진



“크루님, 사진 찍어 주세요!”


짧지만 강력한, 그리고 미래의 멤버 여러분들을 완전히 바꿔놓을 트레바리 독서모임은 이렇게 마무리됩니다. 한 번의 모임은 끝났지만, 우리가 나눈 대화들은 여러분을 차곡차곡 새로운 사람으로 변화시킬 거예요. 나를 바꾸고 싶은 분들, 트레바리에서 여정을 시작하세요!


사람들이 좋아하는 글이에요!
이미지
[트레바리 슈퍼마켙] "차곡차곡 키트" 출시
트레바리 슈퍼마켙 굿즈 에디션, 그 첫 번째 이야기
조회 5495 · 2021.12.10
이미지
트레바리를 계속 계속 계속하는 이유
트레바리만큼 만족감을 주는 서비스를 아직 본 적이 없다
조회 13920 · 2019.12.10
이미지
독서모임의 꽃 무경계로 오세요!
다양한 장르의 책을 골고루 읽어요.
조회 7212 · 2022.05.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