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만져서 읽는 시계를 만들었을까요?
2019.06.24
그냥 멋있는 것 말고, 그 이상의 시계.


워치(watch)는 명사로는 '시계'이고 동사로는 '보다'입니다.

시계는 눈으로 보는 것이라는 생각이 담겨 있지요.


그렇다면 시각 장애인은 시간을 어떻게 볼까요?


브래들리 타임피스는 그 질문에서 출발했습니다.



소개합니다.



두 개의 구슬을 통해 시간을 아는 만지는 시계, 브래들리 타임피스(time piece).


이 시계는 누구나 동등하게 사회적인 시스템에 접근할 수 있어야 한다는 믿음을 실용적이고 아름다운 디자인으로 구현했습니다.

레드닷어워드와 IF어워드에서 수상하고, 런던 디자인박물관과 대영박물관이 영구 소장품으로 선택한 시계를

트레바리 회원이라면 15% 할인은 물론, 전용 가죽 밴드까지 받아 보실 수 있어요.


아래 버튼 클릭하고 지금 당장 만나보러 가세요!



*브래들리 타임피스에 대한 더 자세한 설명은 이원코리아 공식 홈페이지를 참고해주세요!


사람들이 좋아하는 글이에요!
이미지
[트레바리 슈퍼마켙] "차곡차곡 키트" 출시
트레바리 슈퍼마켙 굿즈 에디션, 그 첫 번째 이야기
조회 5490 · 2021.12.10
이미지
독서모임의 꽃 무경계로 오세요!
다양한 장르의 책을 골고루 읽어요.
조회 7184 · 2022.05.19
이미지
트레바리를 계속 계속 계속하는 이유
트레바리만큼 만족감을 주는 서비스를 아직 본 적이 없다
조회 13909 · 2019.12.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