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클럽 [뭔일이슈]와 [뇌맘아냥]을 소개합니다
2020.01.20

안녕하세요, 트레바리 입니다.

 

다가오는 3-6월 시즌에 처음 선보이는 클럽 [뭔일이슈]와 [뇌맘아냥]을 소개합니다.


트레바리와 함께 두 클럽을 잘 이끌어주실 파트너 님도 모집하오니, 관심 있는 분들의 많은 참여 부탁드려요!

 

우리가 알아야 할 ‘지금, 여기’의 이야기 [뭔일이슈]

 

[뭔일이슈]는 지금 여기, 그러니까 2020년 한국 사회의 다양한 이슈와 트렌드에 대해 읽어보고 이야기하는 클럽입니다.

 

타다와 택시업계는 왜 대립하는지, 밀레니얼의 소비 패턴은 그 이전 세대와 어떻게 다른지, 틱톡은 어떻게 15억 다운로드를 기록했는지, 사람들은 왜 펭수에 열광하는지 등. 정치, 경제, 문화, 사회 분야를 넘나들며 각 이슈들에 대한 나만의 생각을 정리해봅시다.

 

물론 펭수와 BTS, 틱톡을 몰라도 살아가는 데에는 큰 지장은 없을 겁니다. 하지만 다양한 이슈에 관심을 가지고, 내가 속한 이 사회가 어떤 방향으로 가고 있는지 감을 잡아보는 것은 우리가 더 나은 사람이 되는 데에 큰 도움이 될 수 있을 거라고 믿습니다. 친구들과 더 즐거운 대화를 하는 데에도, 일을 더 잘해나가기 위해서도, 또 속해있는 커뮤니티의 구성원으로서 목소리를 내는 데에도 말이지요.

 

오는 3-6월 시즌에 새롭게 열리는 [뭔일이슈]를 통해 지금 여기에서 발생하고 있는 이슈와 트렌드를 더 잘 읽어보세요. 지금 여기에서 일어나고 있는 변화의 흐름을 잘 이해하고, 그에 대한 내 생각을 정리하는 귀한 시간이 될 거예요!

 

 

우리의 마음과 뇌는 어떻게 상호작용 하는가 [뇌맘아냥]


[뇌맘아냥]은 심리학과 뇌과학에 대한 기초 지식을 쌓고, 과학적 근거를 기반으로 마음 이야기를 나누는 클럽입니다.

 

사람들은 끊임없이 ‘행복해지고 싶다'고 말하지만, 재미있는 점은 행복해지고 싶어하는 것은 우리 뿐만이 아니라는 겁니다. 인간의 두뇌 역시 행복해하고 싶어합니다. 그리고 ‘행복해지고 싶은 우리의 뇌'는 우리의 생각과 행동에 영향을 미칩니다.

 

이를테면 뇌가 판단하기에 나에게 하등 도움이 될 것 없는 일이라면, 뇌는 마음이 그것에 대해 부정적으로 반응하도록 유도합니다. 반대로 우리가 평소 마음을 쓰는 방식은, 뇌의 실제 활동에 영향을 미치죠. 이처럼 인간의 마음과 두뇌는 아주 가까운 친구입니다. 마음에 대해 말할 때 뇌과학 이야기를 빼놓을 수 없는 이유입니다.

 

[뇌맘아냥]에서 인간의 다양한 감정과 두뇌는 어떤 관계가 있는지 과학적 근거에 기반해서 알아봅시다. 일과 사랑, 돈, 성공 등이 우리 뇌에 어떤 작용을 하며 그것이 행복으로 어떻게 이어지는지도요. 그 과정은 자연히 인간 본성에 대해 이해하는 시간이기도 할 거예요.


심리학, 정신의학, 뇌과학 분야에 관심 있는 분, 인간이 느끼는 다양한 감정을 과학적으로 이해하고 싶은 분들 모두 환영합니다. [뇌맘아냥]에서 내 감정과 행동에 영향을 미치는 뇌와 마음의 작용에 대해 함께 알아봅시다.


* * *

 

마지막으로, 이런 문제의식에 공감해 트레바리와 함께 [뭔일이슈]와 [뇌맘아냥] 클럽을 잘 가꿔나가주실 파트너분들도 모시고 있습니다.

 

멤버들이 변화의 흐름을 이해하고 그 가운데서 자기 목소리를 낼 수 있도록 도와주실 분, 인간의 뇌와 마음이 상호작용 하는 방식을 과학적으로 탐구하고, 그를 통해 나와 인간을 더 잘 이해하도록 이끌어주실 분. 그 과정이 고생스러울지라도 재미와 의미를 느끼시는 분이라면, 아래의 파트너 지원 링크를 클릭해보시길 바랍니다.

 

여러분의 지원과 관심이 "세상을 더 지적으로, 사람들을 더 친하게" 만드는 일이라고 믿습니다. 늘 감사합니다!


사람들이 좋아하는 글이에요!
이미지
멤버 경험 반년, "나는 트레바리 열성팬이 되어버렸다"
전종현 님은 트레바리에서 직접 만난 사람들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조회 29624 · 2018.10.03
이미지
독서모임의 꽃 무경계로 오세요!
다양한 장르의 책을 골고루 읽어요.
조회 7212 · 2022.05.19
이미지
트레바리를 계속 계속 계속하는 이유
트레바리만큼 만족감을 주는 서비스를 아직 본 적이 없다
조회 13920 · 2019.12.10